top of page

역사상 가장 더운 7월


사진 출처: GETTY IMAGES


미국 해양대기청(NOAA)에 따르면 올해 6월은 이전의 폭염 세계 기록을 거의 섭씨 0.13도로 뛰어넘었다고 한다. 6월 지구 평균 기온은 61.79도(섭씨 16.55도)로 20세기 평균보다 무려 1.89도(섭씨 1.05도)나 높았다. 전세계적으로 여름 한 달이 정상보다 섭씨 1도 이상 더 더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NASA, Berkerly Earth, 그리고 유럽의 Copernicus와 같은 기상 관측 시스템들은 이미 6월을 역사상 가장 더운 달로 선언했지만, 174년 전인 1850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NOAA의 데이터가 가장 정확한 비교대상이라 볼수 있다.


전 세계 월간 기록이 이보다 더 큰 변동폭을 보여주는 일은 흔치 않다. NOAA 기후 과학자 Ahira Sanchez-Lugo는 그 상승이 상당하다고 설명했으며, 이러한 온난화 추세의 영향은 과학자들이 기후 변화에 따라 악화될 것으로 예상하는 것과 일치하여 올해 관찰된 것처럼 극심한 화재, 오염, 홍수에서 분명하게 나타난다.


바다 표면도 폭염에 노출되었다고 한다. 지구 면적의 70%를 차지하는 해수면이 4월, 5월, 6월에 월간 최고 기온 기록을 세웠다. 북대서양은 3월 중순 이후로 유난히 따뜻해졌다. 카리브해 지역과 영국도 새로운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2023년 상반기는 2016년과 2020년에 이어 3번째로 더운 상반기로 기록되었다. NOAA는 2023년이 기록적으로 가장 더운 해가 될 가능성이 20%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기록을 깰 가능성이 확실하다고 본다. 브라운 대학의 김 코브를 포함한 외부 과학자들은 2016년, 2020년, 2023년 사이에 기록적으로 가장 더운 해를 위한 팽팽한 경쟁을 예상한다. Berkeley Earth의 Robert Rode는 2023년이 기록상 가장 더운 해가 될 가능성이 80%라고 제안했다.


7월은 일반적으로 1년 중 가장 더운 달로, 현재 기록은 2019년 7월과 2021년 7월 모두 62.08도(섭씨 16.71도)이다. 예비 분석에 따르면 7월의 첫 12일 중 11일이 이전의 기온 기록을 깼다고 한다. 일본 기상청과 세계기상기구는 세계가 기록적으로 가장 더운 한 주를 보냈다고 확인한다.


NOAA는 수요일 플로리다 에버글레이즈 부근에서 98도(섭씨 36.7도), 화요일 플로리다 키스 부근에서 97도(섭씨 36.1도)의 수온을 기록했다. 게다가 기상 예보관들은 이번 주말 데스 밸리의 기온이 약 130도(섭씨 54.4도)로 세계 기록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NOAA의 지구 분석 책임자인 Russ Vose는 기록적인 6월의 더운 날씨를 두 가지 주요 요인으로 돌린다: 석탄, 석유, 천연 가스를 태우면서 발생하는 열 포획 가스로 인한 장기적인 온난화가 태평양의 일부 지역을 따뜻하게 하고 지구 기후에 영향을 미치며, 상승하는 지구 온도에 추가적인 열을 더하는 자연적인 엘니뇨 현상에 의해 증폭된다. 그는 6월의 대부분의 온난화는 현재의 엘니뇨가 여전히 약하거나 보통 수준인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에 인간의 장기적인 원인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NOAA와 다른 기상청은 2024년이 겨울에 엘니뇨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보다 훨씬 더 뜨거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NOAA가 보고한 바와 같이, 6월에 기록적인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지구와 남극의 해빙 수준의 감소 또한 우려의 대상이다. 런던 임페리얼 칼리지의 기후과학자 Friederike Otto는 화석연료 연소가 중단될 때까지 이러한 조건들은 계속해서 열 기록이 깨지고 생태계와 사람들이 대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등 악화될 뿐이라고 강조한다.




Hottest July in History


The Earth experienced its hottest June on record, surpassing the previous global mark by nearly a quarter of a degree (0.13 degrees Celsius), according to the U.S. 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 (NOAA). June's global average temperature reached 61.79 degrees (16.55 degrees Celsius), a staggering 1.89 degrees (1.05 degrees Celsius) above the 20th Century average. This was the first time a summer month was more than a degree Celsius hotter than normal globally. Other reputable weather monitoring systems like NASA, Berkeley Earth, and Europe's Copernicus had already declared June as the hottest on record, but NOAA's data, dating back 174 years to 1850, sets the gold standard for record-keeping.


The increase from last June's record is significant, as global monthly records typically show smaller fluctuations. NOAA climate scientist Ahira Sanchez-Lugo explained that the rise is "a considerably big jump." The impacts of this warming trend are evident in extreme fires, pollution, and flooding, as observed this year, aligning with what scientists expect to worsen under climate change.


Both land and ocean surfaces experienced their hottest June ever. The sea surface, which covers 70% of Earth's area, set monthly high temperature records in April, May, and June. The North Atlantic has been exceptionally warm since mid-March. The Caribbean region and the United Kingdom also recorded record-breaking temperatures.


The first half of 2023 ranked as the third hottest January through June on record, trailing behind 2016 and 2020. NOAA predicts a 20% chance of 2023 becoming the hottest year on record, with next year having a higher likelihood, although the possibility of breaking records is increasing. Outside scientists, including Kim Cobb from Brown University, anticipate a tight race between 2016, 2020, and 2023 for the hottest year on record. Berkeley Earth's Robert Rohde suggests an 80% chance that 2023 will end up as the hottest year on record.

July is typically the hottest month of the year, with the current record set at 62.08 degrees (16.71 degrees Celsius) in both July 2019 and July 2021. Preliminary analyses indicate that 11 of the first dozen days in July have broken previous temperature records. The Japanese Meteorological Agency and the World Meteorological Organization confirm that the world just experienced its hottest week on record.


NOAA recorded water temperatures of 98 degrees (36.7 degrees Celsius) near the Everglades in Florida on Wednesday and 97 degrees (36.1 degrees Celsius) near the Florida Keys on Tuesday. Additionally, forecasters predict near-world-record temperatures of around 130 degrees (54.4 degrees Celsius) in Death Valley this weekend.


NOAA's global analysis chief Russ Vose attributes the record hot June to two main factors: long-term warming from heat-trapping gasses produced by burning coal, oil, and natural gas, amplified by a natural El Nino phenomenon that warms parts of the Pacific and influences global weather, adding further heat to the rising global temperatures. He indicates that most of June's warming is likely due to long-term human causes, as the current El Nino is still considered weak to moderate. NOAA and other forecasters predict that 2024 will be even hotter than this year when the El Nino is expected to peak in the winter.

The decrease in global and Antarctic sea ice levels is also of concern, setting record lows in June, as reported by NOAA. Climate scientist Friederike Otto from the Imperial College of London stresses that until fossil fuel burning is stopped, these conditions will only worsen, with heat records continuously being broken and ecosystems and people struggling to cope.





조회수 5회댓글 0개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