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기후 변화: 유럽과 극지방에 온난화의 직격탄



유럽연합의 기후 감시 서비스인 코페르니쿠스의 최근 분석에 따르면, 극지방과 유럽은 2022년에 지구 온난화로부터 가장 큰 영향을 받았다. 전 세계적으로 5번째로 따뜻한 해였고, 유럽은 지난 30년 동안 세계 평균의 두 배 이상으로 기온이 올라 다른 대륙을 능가하면서 가장 따뜻한 여름을 경험했다. 코페르니쿠스 과학자들에 따르면, 새로운 표준이 된 지구 온난화의 진행 중인 패턴을 반영하면서, 지난 8년은 기록상 가장 따뜻했다. 라니냐 기후 사건의 냉각 효과에도 불구하고, 2022년 지구의 기온은 약 0도였다.1991-2020년 기준 기간보다 3도 더 높다. 이는 지난해가 세계 산업화의 시작으로 여겨지는 1850~1900년보다 1.2도에 가까웠다는 것을 의미한다. 유럽과 극지방은 특히 극심한 더위의 영향을 받아 영국을 포함한 많은 서유럽 국가들에서 기온 기록이 깨지고 여름 폭염이 발생했다.






전형적으로 더 추운 10월에도, 유럽은 평균보다 약 2도 높은 온도를 보여줬다. 유럽 대륙의 서부 지역이 극심한 더위에 직면한 반면, 북부와 동부 국가들의 더 추운 날씨는 유럽을 전체적으로 두 번째로 따뜻한 지역으로 순위를 매겼다.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국의 사만다 버지스 부국장은 기후변화가 여름, 봄, 가을, 심지어 새해 기간에도 다양한 계절에 발생하는 폭염과 함께 이미 관측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30년간 유럽의 기온이 세계 평균의 2배 이상 상승하면서 유럽이 가장 높은 기온 상승률을 보이는 대륙이 된 것은 여러 요인 때문이다.




육지 지역은 바다보다 더 빨리 따뜻해지고, 유럽의 높은 온도에 기여하고 있다. 또 다른 요인은 지구 평균의 약 4배로 온난화되고 있는 북극과의 근접성이다. 얼음의 반사적 특성은 햇빛 흡수를 감소시키지만 얼음이 녹으면서 육지나 바다의 어두운 부분이 노출되어 흡수량이 증가하고 그에 따른 온난화로 이어진다. 유럽 외에도 중동, 중앙아시아, 중국 등에서 상당한 폭염 현상이 관측됐으며 파키스탄과 인도 일부 지역에서는 폭염 상태가 나타났다. 극지방도 1991~2020년 평균기온을 2도 이상 웃도는 기록적인 고온 현상이 나타났다. 북서 시베리아의 기온은 평균보다 3도 이상 높았고, 남극의 보스토

크는 65년 역사상 가장 따뜻한 기온인 -17.7도를 기록했다.




9월 동안, 그린란드의 중심부는 평균보다 8도 더 높은 온도를 기록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지난 8년은 모두 장기 평균보다 1도 이상 높아 파리 기후 협정에 명시된 임계 1.5도에 근접했다. 사만다 버지스는 현재 배출가스와 온난화 수준을 기준으로 2030년대 초에는 1.5도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하며, 이는 우리가 이미 빌린 시간과 배출가스로 작동하고 있음을 암시한다. 기온 상승 외에도 2022년에는 파키스탄에서 엄청난 홍수가 발생해 상당한 인명 손실을 초래하는 등 기후 변화와 관련된 극단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메탄과 같은 온난화 가스가 최근 평균치를 넘어 증가해 우려를 낳고 있다. 산불은 프랑스, 독일, 스페인, 슬로베니아가 20년 만에 가장 높은 여름 산불 배출량을 기록하는 등 탄소 배출에도 기여했다.



Climate change: Europe and polar regions bear brunt of warming in 2022



The polar regions and Europe experienced the greatest impact from global warming in 2022, as per a recent analysis by Copernicus, the EU's climate monitoring service. It was the fifth warmest year worldwide, with Europe witnessing its warmest summer, with temperatures rising more than twice the global average over the past three decades, surpassing other continents. The last eight years have been the warmest on record, reflecting an ongoing pattern of global warming that has become the new norm, according to Copernicus scientists. Despite the cooling effect of the La Niña weather event, global temperatures in 2022 were approximately 0.3C higher than the reference period of 1991-2020. This means that last year was close to 1.2C above the 1850-1900 period, considered the start of global industrialization. Europe and the polar regions were particularly affected by the intense heat, resulting in broken temperature records and summer heatwaves in many western European countries, including the UK.



Even during the typically cooler month of October, Europe experienced temperatures approximately 2C above the average. While the western part of the continent faced extreme heat, colder weather in northern and eastern countries led to Europe ranking as the second warmest region overall. Samantha Burgess, deputy director of the Copernicus Climate Change Service, highlighted that climate change is already being observed with heat waves occurring in various seasons, including summer, spring, autumn, and even over the New Year's period. Over the past 30 years, European temperatures have risen more than twice the global average, making Europe the continent with the highest rate of temperature increase, attributed to multiple factors.



Land areas are warming faster than the seas, contributing to Europe's elevated temperatures. Another factor is the proximity to the Arctic, which is warming at approximately four times the global average. The reflective nature of ice reduces sunlight absorption, but as ice melts, darker areas of land or sea are exposed, leading to increased absorption and subsequent warming. Apart from Europe, significant heat events were observed in the Middle East, Central Asia, and China, with heatwave conditions in Pakistan and parts of India. The polar regions also experienced record-high temperatures, surpassing the 1991-2020 average by over 2C in some areas. In northwestern Siberia, temperatures reached 3C above the average, while Vostok in Antarctica recorded its warmest temperature of -17.7C in its 65-year history.



During September, the center of Greenland recorded temperatures 8C higher than the average. Globally, the past eight years have all been more than 1C above the long-term average, approaching the critical 1.5C threshold outlined in the Paris climate agreement. Samantha Burgess warns that based on current emissions and warming levels, we may reach 1.5C in the early 2030s, implying that we are already operating on borrowed time and emissions. In addition to the rise in temperatures, extreme events linked to climate change occurred in 2022, including devastating flooding in Pakistan resulting in significant loss of life. Warming gases, such as methane, increased beyond recent-year averages, raising concerns. Forest fires also contributed to carbon output, with France, Germany, Spain, and Slovenia reporting their highest summer wildfire emissions in two decades. Further insights into the climate status in 2022 will be revealed by other meteorological agencies reporting their data later this week.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